귀주다채풍(貴州多彩風) 다채로운 구이저우(貴州)... "롱궁(龍宮)"

DS3EXX 0 204

서하객(徐霞客)의 발차취를 찾아서 떠난
구이저우(貴州) 여행(旅行).
귀주다채풍(貴州多彩風)
다채로운 구이저우(貴州)... "롱궁(龍宮)"

 

1891275376_D8xW2ZoO_ebb867817e24431277eb
구이저우성(貴州省)은

남한 면적의 약 1.7배에 달하는 큰 성(省)이지만
중국(中國)에서는

중간급에 해당하는 넓이 이다.
 

1891275376_ghE7cUlq_dcfc6b25487e0088c979
연평균 기온도 섭씨 15도가 약간 넘을 정도로 선선하다.
하지만 비가 많은 지역이라

습도가 75% 이상으로 꽤나 높기에 습한 날이 많다.

 

1891275376_RFvWoq9k_313cc6f5fe81dc023e09
구이저우성(貴州省)이

중국에서 여름철 피서지(避暑地)로 유명해진 것은

최근이며
평균 기온이 큰 변화가 없고 여름에도 타 도시에 비해 선선하기 때문이다.

 

1891275376_teLalnbJ_bbf535d6c9c106876bdc
용궁(龍宮)은

안순시(安順市)에서 약 30km 가량 떨어져 있는 곳에 있으며,
황과수 폭포(黃果樹 瀑布)와 함께

구이저우(貴州)의 유명 풍경구(風景區) 중 한곳이긴 한데,

그리 많이 붐비는 곳은 아니었다. 

 

1891275376_M3dZDXnA_53751d57655bac7545e1

저 물길을 따라 올라가면 용궁(龍宮)이 나온다.

 

1891275376_xlRWIFYs_cc33e6c4cac946261df2 

 

1891275376_xjlNbi3u_ef18827ee25b8b64a2f9

상류로 올라갈 수록 넓은 못과 아름다운 정원이 펼쳐진다.

 

1891275376_FgbPsLWJ_1bc9ef26f6e6c431ba7c

 

1891275376_y5GbtKzT_521725818c4c517aa7c4

다리를 건너오는 한 무리의 중국 관광객들...

 

1891275376_p7FfeYIv_030f4b455e023ef7c1a3

 

1891275376_eRScdJPM_22d009151f79a7c4a1d1

 

1891275376_JhPICq0o_a41a67fd02a990628076

 

1891275376_tZn7UraE_21cc0fc9bc4a1269a6a1

석회암(石灰岩) 지역을 흐르는 물은

이렇게 옅은 회색빛을 띄고 탁한 경우가 많다.

이것은 석회질이 놓아 있어서 그렇다.

 

 

1891275376_0YdcAfCM_147f152c5a58a3e6f0a6

계곡수(溪谷水)가 흐르는 잘 다듬어진 정원(庭園)을 따라 상류로 올라가면
마치 사나운 괴수(魁首)가

입를 떠하니 벌리고 포효(咆哮)하는 모습처럼
괴이한 굴 입구에 다다르게 되는데...
그 모습이 압권이다.

그 오른쪽 옆으로 엘리베이터가 보인다.

 

1891275376_faDyl6Iu_217d9f6a53beeb6c66b3

 

1891275376_4KpNQcyk_b1ef859eec625be78798

 

1891275376_kT9dLNPX_76732dda876bdb772daa

 

1891275376_kENPuS4K_535332801fb472fa696a

 

1891275376_c4zm8SQ2_1fc250cfde3aa1f6c595
굴 안에는 요란한 물소리와 함께

폭포수가 쏟아져 나온다.
 

1891275376_4SOUEtqD_fb31605848a719bd5b82

 

1891275376_ekDSyE0P_7733a0a78bfec33c0211

동굴 옆에 놓인 30여 미터의
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산꼭대기에 닫게 되고,
그곳에서 잘 정돈된 돌계단 길을 따라 100m를 내려가면

이런 별천지(別天地)가 나타난다.

 

1891275376_PRwhLM10_7d85885f5c3aef776f3f
직벽의 바위가 병풍처럼 늘어선 못 어딘가에
환상의 세계로 들어가는 입구가 숨겨져 있다.

 

1891275376_v8zyV03m_fdd37995c7b386b9bb05 

마치 중국(中國) 동진시대(東晋時代)에 살았던 전원시인(田園詩人)

도연명(陶淵明)이 마음속에 품었던
무릉도원(武陵桃源)의 세계로 향하는 듯,

환상적(幻想的)인 분위기에 빠져든다.

 

1891275376_IzKgaojs_eb07687f66f629da82df
이곳에서 대여섯 명 쯤 타는 작은 쪽배에 올라
동굴 안의 수정궁(水晶宮)으로 들어간다.


1891275376_h0V93Fjw_ad44ae379f1493fcce69

수중(水中) 종유동굴(鍾乳洞窟)인 이곳은
내부가 용왕(龍王)이 산다는 수정궁(水晶宮)을 닮았다고 하여,
"용궁(龍宮)"이라 불리게 되었다는 전설(傳說)이다.

 

1891275376_7EFPj1ND_1c79776a209324563297

머리가 닿을 듯한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면

이런 넓은 광장도 나온다.

 

1891275376_vYufGOh8_a74b97fb3abb4de81d05

색색의 조명속에 빛나는 동굴은 아름다웠다.

동굴 길이는 아주 길다고 하는데
물속에 잠긴 굴이기에 그 길이를 가늠할 수는 없었다.

 

1891275376_sBW4PLua_ed1c926dbad74511cd72 

따라서 관광객에 개방된 구역은

200여 미터 남짓이다.

 

1891275376_uCXy1fIM_8a377aeff541a466db70

 

1891275376_9s85nDyx_641e565ea971d0bb743e

 

1891275376_96K4zC8u_954f3f2d282588df38b5

입구로 들어가서 20여분 남짓 구경을 마치고 밖으로 나오는

아주 짧은 뱃놀이로

아쉬움이 많이 남는다.

 

1891275376_KMmFY24W_16be46f282ca673edbc0

 

1891275376_sFyqwvTP_4b0a37c32db53946ef30

 

1891275376_4xVcd67P_6c06d11cb0c3037c7daa

규모가 좀 작은 것이 아쉬웠다.

구이저우(貴州)에는 이와 같은 동굴이 사실 수도없이 많다.

전 지역이 석회암이기에

얼마나 많은 동굴이 지하에 퍼져 있는지 정확하게 아는 사람도 없다.


도랑을 치다가 발견하기도 하고...

우물을 파다가 발견되기도 한다.

지금까지 개발해 놓은 어마어마한 동굴만도 부지기수인데...

더 찾아내어 개발을 한들... 별 이득(利得)이 없다고...


어찌보면 이들의 푸념이...

부러워 보이기도 하고, 배부른 말처럼 들리기도 한 것은...

빈약한 자연(子然) 경관(景觀)을 소유한 우리나라의 현실(現實)이

초라하기 때문은 아니였을까~?.

 

Comments
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